반응형

아나필락시스 반응은 알레르기 반응이 갑자기 광범위하게 나타나는 것을 말합니다. 우리 몸에서 알레르겐을 인식하여 면역 반응이 일어나면 우리 몸은 해당 알레르겐을 기억하게 되고 특정 알레르겐에 대한 IgE 항체를 만듭니다. 최초에 면역 반응을 일으켰던 알레르겐이 다시 우리 몸 속에 들어오게 되면 염증 세포 표면에 붙어 있던 IgE와 결합하면서 다양한 염증매개 화학물질이 분비됩니다. 이 영향으로 급성 호흡곤란, 혈압 감소, 쇼크 등 심한 전신 반응이 일어납니다. 이러한 과정은 매우 짧은 시간에 일어날 수 있어 아주 소량의 알레르겐에 다시 노출되더라도 수분 이내에 다시 증상이 나타납니다. 

 

아나필락시스의 원인은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아나필락시스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론적으로는 모든 종류의 음식물이 아나필락시스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습니다. 흔한 것으로 밀가루, 메밀, 땅콩, 새우, 가재 등이 있습니다. 드물지만 음식을 먹는 것만으로는 아나필락시스를 유발하지 않지만, 음식물 섭취 후 달리기나 농구 등 운동을 했을 떄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역시 모든 약물 또한 아나필락시스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페니실린이나 세팔로스포린 계열의 항생제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 진통제, CT에 사용되는 조영제 등이 있습니다. 적혈구나 혈장과 같은 혈액 제재도 아나필락시스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벌에 쏘이거나 개미에 물릴 때에도 생길 수 있으며, 혈액 투석 중에 투석막에 의한 보체 활성화를 통해 아나필락시스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아나필락시스의 증상

원인에 노출된 후 대개는 30분 이내에 급성으로 다양한 장기에서 아나필락시스 증상이 발생합니다.

기관지 근육의 경련과 수축을 유발하여 호흡 곤란과 천명음, 저산소증, 코막힘, 콧물 등이 나타납니다. 혈압의 감소로 뇌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들어 두통이나 어지러움이 나타나며, 심하면 정신을 잃거나 자신도 모르게 대소변을 보기도 합니다. 오심과 구토가 생길수도 있고, 위장관으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하여 복통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그리고 처음에는 입 주위나 얼굴에 따끔거리는 느낌, 혹은 입 안이 마르는 느낌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피부 또는 점막에 두드러기, 소양감, 홍조, 또는 입술이나 혀에 혈관 부종이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목젖을 중심으로 하여 후두 부위에 심한 혈관 부종이 생기면 기도가 막혀 질식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아나필락시스의 예방 및 치료법

아나필락시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원인 물질의 노출을 피하는 것이 가장 확실한 예방법입니다. 그러나 특발성 아나필락시스, 벌독 아나필락시스 등 원인 물질 회피가 어려운 경우가 많고, 원인 물질을 안다고 해도 불가피하게 재노출 되는 경우가 있어, 이전에 아나필락시스를 경험한 환자는 반드시 증상 발생 시 사용 가능한 에피네프린 자가 주사기를 휴대하는 것이 좋습니다. 에피네프린 자가주사는 알레르기내과 전문의에게 처방전을 받아 희귀의약품센터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음식 의존성 운동 유발성 아나필락시스의 경우는 관련되는 음식 노출을 피하고 노출되었을 경우 운동을 제한하도록 해야 합니다.

일단 아나필락시스 증상이 발생하면 응급 조치를 통해 혈압을 상승시키고 기도를 확보해야 합니다. 이 때 에피네프린 투약을 근육주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치료에 반응이 없다면 5분에서 15분 간격으로 3회까지 투약해볼 수 있습니다. 수액 공금, 산소포화도 저하시 산소공급도 중요합니다. 아울러 보조적인 치료로 스테로이드, 항히스타민제 등을 투약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